[황망한소개팅][황망한연애담]
목록  |  이전글  |  다음글

[황망한연애담][짧] 돈없는 건 괜찮아-후기

2013.02.12 14:31

안녕하세요저는 [황망한연애담] 돈없는 건 괜찮아 ( 바로가기 뿅!!)의 제보자매입니다사연으로 실어주신 지 한달정도 지났네요후기랄 게 있을까 싶지만지난 번 글에 격려와 걱정을 해 주신 분들께 그 뒤 소식을 알려드려야 도움받은 자의 도리일 것 같아서 이렇게 말씀 전해올립니다.

 

그 때 제보글을 쓰면서도 

마음이 많이 정돈되었고,

댓글들을 읽으면서 울기도 울었고

생각도 충분히 할 수 있었습니다.

 

가치관이 다른 거니,

그게 서로 안 맞으면 만나지 말라는 말씀,

아버지나 주변 사람들전남친에 대한 얘기들,

남자분들께서 해 주신 얘기도 다 읽고 고민했어요.

 

그 때 저는 그렇게 말씀드렸었지요.

한 번만한 번만 더 얘기해 보겠다고요...

 

결론부터 얘기하겠습니다.


우린 결국 헤어졌습니다.


그런데 우스운 것은요..

그렇게 마음아프고 머리아프게

고민한 것이 무색하도록

헤어진 계기가 너무나 간단했다는 겁니다.

 

진지하게 한번 얘기해보겠다고 결심해 놓고,

실은 미적미적거리며 망설이던 

몇주전이었습니다.

 

그날 그는 제,

돈을 빌려달라고 했습니다.

수백이 넘는 돈이었어요.

 

마음은 여전히 남아있을 때라,

저는 고민고민했고,

끝내빌려주기는 힘들 것 같다고 답을 했습니다. 

 

그러자그 친구는..

제 친구들에게라도 부탁해서

융통해 주면 안되겠냐고 했어요.

꼭 빌려달라고 하더군요.

 

그런데요..

저 그 사람이 한 달 동안

돈을 얼마를 버는 지 알고 있고요,

어떻게 돈을 쓰는 지도 알고 있는데,

도저히 상환계획에 견적 안 나오는 돈이었죠. 


친구들에게라도 빌려서 달라는 말을 들으니,

정신이 진짜 번쩍 들었어요.


자기 친구들에게는 

빌리지 못한 모양이었어요.

비싼밥 사준다던 그 친구들도 

돈은 못 준다 했나 봅니다.

 

친구들한테 그런 말을 어떻게 하느냐고 말하자,

그럼 저더러 대출을 받아서 자길 달라고 하더군요.


 


이건 진짜 아니었습니다.


부모님 병환이거나가족의 급한 수술이나

사고처리라도 할 일이 있었다면 모르겠어요.

아니면 제가 사랑에 눈이 완전히 멀었다,

다급하게 융통해 줬을지도 모르겠어요.

 

하지만 둘 다 아니었습니다. 

거절했어요.

 

그리고

이전부터 생각했는데,

이건 좀 아닌 것 같다.

그만하자.”

선언하고 그 자리를 일어섰어요.


돌아서서 나오는데,

.. 허무했습니다.

저 진짜..

그 사람에게 당장 돈이 없는 건 괜찮았어요.

 

문제는 생활 태도였었고, 

그래도,

성격이 좋으니 그거면 됐다고 

생각하는 마음이 커서 

내 뜻을 알려 보자한번 얘기해 보자.’

고 어렵게 마음 먹었던 것이 

모두 물거품이 되어버렸습니다.

 

지금 그의 친구들 사이에서동호회에서,

저는 남친능력없다고 차버린

된장녀가 되어 있을지도 몰라요.

돈만 따지는 나쁜년으로 불릴지도 몰라요.

 

제 험담을 막 늘어놓을 사람은 아니라고 믿지만,

아마 한탄을 한다면 사람들은

그를 그렇게 위로해주겠지요.

돈만 밝히는 여자니 잘 헤어졌다.”

 

근데 사람 맘이 참 신기하네요.

맘이 떠나니,

그게 그렇게 중요하지가 않아요.

완전히 끝난 건가 봐요.

 

알고 싶지 않고, 궁금하지도 않고,

뭐라고 하고 다니든욕을 하든 말든

더는 떠올리거나 신경쓰여지지도 않더라구요.

 

미련없이 동호회도 탈퇴하고,

카톡전화 전부 차단하고 SNS도 지웠습니다.

 

그래도 소개시켜 주셨던 언니에게만은

넌지시 사정을 얘기하고

위로와 사과 한 자락받고 털어버렸어요.

 

설입니다...

그래도 헤어진 지 얼마 안 되어서 그런가

새벽시간이 되면 좀 허해요...

그가 떠오를 때마다,

친구든 은행이든 가서 돈 좀 빌려다 달라

했던 마지막 만남을 생각합니다.

 

후련해 하기 위해서 노력 중이에요.

3월 되기 전에 친구들과 여행도 가기로 했습니다.

개운하게 잊고,

자기 앞가림 하면서도 저 좋아해 줄 사람 찾으렵니다.

당장 없으면 좀 기다리죠 뭐.

 

홀리겠슈님과 형제자매님들!!

정말 감사했습니다.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클릭! → [회람] 꼬꼬마 제보 모집 및 근황의 건

제보전에 → 제보필똑

댓글전에 → 댓글필똑

※ 당분간 아이폰은 푸시가 가지 않습니다. 알아서 들어와 보셔야해요;; 

 

목록  |  이전글  |  다음글

댓글쓰기

45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황망한 이야기

2013/02/18 [황망한소개팅][짧] 그래도 조금은
2013/02/18 [황망한연애담][짧] 그앤 남자가 있는데
2013/02/17 [][회람] 소소한 업글의 건-iOS
2013/02/14 [황망한소개팅] 6인의 맞선남
2013/02/14 [황망한연애담] 고백후유증
2013/02/13 [황망한연애담] Bad Guy Good Guy
2013/02/12 [황망한연애담] 잘 통하던 남자
2013/02/12 [황망한연애담][짧] 돈없는 건 괜찮아-후기
2013/02/10 [www.holicatyou.com] 2013 설 인사와 공지공지
2013/02/09 [황망한연애담][짧] 헤어지러 가는 길에
2013/02/09 [황망한연애담][짧] 진짜로 헤어지는 방법
2013/02/07 [황망한연애담] 형제들에게 건의한다!-팟편
2013/02/07 [황망한연애담][짧] 의심하지 않은 죄-후기
2013/02/07 [황망한연애담][짧] 용기있는 행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