댑따필똑
목록  |  이전글  |  다음글

[][공지] '내글보기' 기능의 탄생을 알립니다!

2015.01.15 18:17


감친연 여러분, 안녕하세요?
추위가 조금 풀려 살 만해진 목요일 저녁에,
살맛나는(ㅋㅋ) 소식 하나 들고 인사드립니다.


그동안 저희 감친연에서 활동하시면서,


‘내가 썼던 노닥노닥 글이 도대체!!
지금은 어디에 가있는 건지!!!!!!!!!!!!’
,
‘내가 쓴 댓글에 댓댓글은 달린 건지 만 건지!!!’


답답~ 하신 일 많으셨지요?


실제로 이 부분을 개선해달라는 건의도
많이 들어왔었는데.. 늦어져서 죄송해요ㅠㅠ


무튼, 대망의...........
‘내 글 보기’ 기능이 드디어 마련되었습니다!


경축!

이용방법은 초간단합니다요.
차림표 상단에 [내글보기] 버튼을 누르시면,

 

 

그동안 회원님이 쓰셨던 글들이 좌르르르르!!
(혹시 글이 안 뜬다면 님은 눈팅족 ㅎㅎ)

 

 

기본적으로는 최신순으로 나열되지만,
예전에 썼던 글이라도 댓글이 새로 달리면
해당 게시물이 목록 위로 올라옵니다
.


오늘도 더욱 더 즐감친연해주세요~ㅅ~
감사합니다.

 

목록  |  이전글  |  다음글

황망한 이야기

2015/01/22 [황망한연애담] 내가 알던 수영강사 보고서
2015/01/21 [황망한연애담] 두 얼굴의 남자친구
2015/01/21 [][공지] '연애베스트' 게시판 폐지 안내
2015/01/20 [황망한연애담] 제가 너무 불쌍해요
2015/01/19 [황망한소개팅] "쿠크다스~"
2015/01/18 [황망한연애담] 이혼했으면 좋겠어
2015/01/16 [황망한연애담] 오뎅도 밟으면 꿈틀 한다
2015/01/15 [][공지] '내글보기' 기능의 탄생을 알립니다!
2015/01/15 [황망한연애담] '생물학적 이유'로 차인 건가요?
2015/01/14 [황망한연애담] 껍데기는 가라
2015/01/13 [황망한연애담] 죽었다 깨도 못 고치는 것?
2015/01/12 [황망한연애담] 몸 때문에 날 부르는 여자
2015/01/11 [황망한연애담] 네 여친을 보면 눈물이 나
2015/01/09 [황망한연애담] 헤어져라, 담가버리기 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