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망한소개팅][황망한연애담]
목록  |  이전글  |  다음글

[황망한연애담][짧고민] 만선을 꿈꾸며..

2011.12.9 01:11

안녕하세요. ^^

진짜 맨날 눈팅만 즐겁게 하다가

정말 궁금한 게 있긴한데 어디 딴데에 물어보기는 조금 껄쩍지근한 어덜트용 고민이라

☞☜...

 

여기는 과년 싱글들의 화합의 장이자나요.

스물열하나 먹은 제가 안심하고 질문드릴 수 있는 곳은

이 곳뿐이라 생각하고 용기를 내어 고민보내봅니다.

 

저에게는 현재 만나고 있는 사람이 있어요..

만난지 한 일년쯤 됐고

싸우기도 마니 싸우지만 화해도 잘하고 그러면서

큰 문제 없이 비교적 원만히 지내고 있답니다.

 

나이가 있어선지 불꽃튀는 사랑은 아니지만.. (...)

이제는 맘편한 게 좋아 편안한 만남을 유지하고 있지요.

남친은 동갑이구요..

결혼도 생각하고 있고 양가 부모님께 인사도 드린 상태랍니다.

 

사소하게 다투는 문제를 빼면 큰 문제는 없는 것 같아요.

사귄 지 만 일년째인데..

저한테 껌뻑 죽어주는 시늉도 잘 해주구요.. 하핫..

 

근데.. 이 어덜트용 고민...
 

아... 아...


아... 아..무
느낌이 안와요....

ㅜㅜ
 

1년을 사귀면서 잠자리를 가져봤지만,

단 한번도 네바에바 오르가자미를 잡아보질 못했습니다..

 

저도 몇번의 전 남친들과의 경험이 있고

좋았던 적도, 좋지 않았던 적도 있고 했습니다만..

이러케 느낌이 한번도 안온 적은 없었다구요.... ...

 

나 이 남자랑 결혼할라고 하는데..

진짜 완전 걱정되고 고민되어 죽겠어요... ㅜㅜ

 

사실은 애무조차도 느낌이 없어요...

저한테 혹 문제가 있냐 생각하실 수도 있지만..

엑스들과의 관계에선 滿船하고 그랬다구요..

 

하지만.. 이 친구와는...

중간에 잠이 너무 와서 도중에 그만두자 해서 그냥 잔 적도 있고.. ㅠㅠ

게다가 그는 좀 오래하는 스타일이고

저는 그렇지 않아서 너무 힘도 들구요.. .

 

또 남자친구는 제가 리드하길 바라는데

전 체력도 딸리고.. ☞☜..


느무느무 힘만 든다고
!!!

늘 오르가즘없는 섹스는 사실 참말 고역입니다...

히잉..

 

이 문제를 빼면 다른 문제는 없는데

이것때문에 헤어진다는 것도 이 상황에선 말 안되는 거고..

증말 느무 고민됩니다.

 

하지만 또 결혼한 친구들이나 언니들 말로는

속궁합 매우 몹시 중요하다 하고,

부부가 살면서 겪게 되는 자잘한 문제들은 살부비며 맘 달래고 하는데,

안맞으면(=안좋으면) 부부관계에 문제가 쌓이기만 하고 풀리지 않는다느니,

 

사랑과 전쟁에서도 종종 나오는 소재이고

이혼하는 커플 중에 절반은 속궁합만 잘 맞았어도 이혼 면할 수 있었다는 둥..

ㅜㅜ

 

1. 아 진짜 이것때메도 헤어질 수 있는건가?

 

2. 이 부분도 노력하면 나아지는 건지도 여쭙고 싶습니다.

 

사실 전 노력할 용의가 완전 충만히 있는데,

남친한테 그 말 하기가 입이 안떨어져요..

남자친구는 제가 이렇게

단 한번도오르가즘을 느끼지 못했다는 것까지는 모를꺼에요..


남자의 자존심이라는 것도 있는데

좌우지간 잘해보자는 취지로 말한다 한들,

결국엔 난 너랑 잠자리가 좋지가 않다.” 이 얘기를 해야 하는데..

그것도 막막하고..
 

.. 혹시 남자의 노력을 북돋아주는 좋은 방법이 없을까요?

 

과년 동지 여러분들의 많은 고견 부탁드립니다.. 꿉뻑.. 



저도..  
이 친구와 滿船의 기쁨을 느껴보고 싶습니다... ㅜㅜ
도와주thㅔ요...
 






밥벌이 관계로 금욜은 점심들 잡숫고 한참 계실 적에 업뎃이 있을 예정입니다 *


alt


목록  |  이전글  |  다음글

댓글쓰기

12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황망한 이야기

2011/12/15 [황망한소개팅] 부럽다마시어요.
2011/12/14 [황망한연애담] 어장에 살어리랏다
2011/12/13 [황망한연애담] 스물아홉앓이
2011/12/12 [황망한연애담] 귀여운 놈
2011/12/11 [황망한연애담] 잔혹연애사(3)완결
2011/12/10 [황망한연애담] 잔혹연애사(2)
2011/12/09 [황망한연애담] 잔혹연애사(1)
2011/12/09 [황망한연애담][짧고민] 만선을 꿈꾸며..
2011/12/08 [황망한연애담] 나쁜놈의 속사정
2011/12/07 [황망한소개팅] 재밌는 얘기
2011/12/06 [황망한소개팅] 소셜 망개팅
2011/12/05 [황망한연애담] 생각보다 흔한 낙인
2011/12/04 [황망한연애담][짧] 알바하던 그날 밤
2011/12/04 [황망한소개팅][짧] 마지막 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