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망한소개팅][황망한연애담]
목록  |  이전글  |  다음글

[황망한연애담][짧] 그녀에게 필요한 것

2011.12.25 22:52

홀언니 안녕하세요?

몇달 전 트윗으로 블로그를 전도받고 난 후,

농약에 중독되어 저 역시 열혈 전도사가 되어버린 이십대 후반의 꼬꼬마 처자입니다.

(.. 식상하네요. ^^;;)

 

예전에 한번 박복한 저의 연애사를 제보하려고 다 썼는데 날려 먹고

그 뒤로 제보는 엄두도 못 냈어요.

그러다가 이번 기회에 사연 하나 보내보려고요..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다 결심을 하고 제보를 해요.

사실 제보라기 보다는 고민 상담에 가까워요.

많은 과년 형제님들의 조언을 얻을 수 있을까 하여 용기를 내어 봅니다. 

 

저는 위에서도 말씀드렸듯 이십대 후반인 꼬꼬마 자매 입니다.

그런 제가 요즘 꽤 과년한 어떤 분으로 인하여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직장 내에서 알게 된,

저보다 나이가 조금 많이 많은 상사분입니다.

과년함에도 아직 결혼도 안 하셨고, 지금은 애인도 없는 상태입니다.

안면만 트고 지내던 분이었는데 어찌어찌 친해지게 되었습니다.
 

친해지게 된 이후로 회사에서는 메신저하고, 퇴근하고 잘 때까지 카톡하고..

연락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각자 여행 간 동안에도 계속 연락하고..

정말 예전 연애할 적에,

남자친구들과도 이렇게까지 충실히;; 연락을 해본 적이 없는 것 같은데,

이 분과는 자연스레 그리되었습니다.

 

그리고 만나서 영화도 보고, 도 먹고, 가끔 도 마시고 그랬죠.

저는 아니라고 부인했으나,

친구들은 그것은 "데이트"가 분명하다며

아니라고 그만 우기라고 호통을 치기도 했어요.

 

. 인정합니다.

연락하고, 만나고 그러는거 데이트에 가까웠어요.

하지만 우리 사이에 스킨십은 전혀 없습니다.

손도 잡아본 적 물론 없고,

영화 볼 때조차도 각자 음료수 마시고 팝콘먹고

애정남의 지시에 충실하게 각자 오른쪽 팔걸이에 팔 걸고 보았죠.

정말로 건전한 그러한 사이입니다.

 

이렇게 지내기를 두어달..

남이 보기엔 데이트일지 모르지만,

당사녀입장에선.. 사실 그냥 친한 것일 뿐...

'무슨' 사이라 말할 건덕지는...;;
 
 

주변에서 하는 말은,

남자가 마음 없으면 그렇게 만나지도 않는다지만,

피차 심심한 건 마찬가지다보니 만나는 게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런 시간이 오래되다 보니 점점 무언가 꿈틀꿈틀 생길 거 같은 거지요.

나이차이도 너무 많이 나고, 같은 회사 사람이고 그러다 보니,

아니된다.’, ‘아니된다.’ 하는데도....

꾸물꾸물 자꾸 올라오더라구요.

 

여러 정황으로 볼 때, 힘들어지겠다 싶어서 이성의 끈으로

[마음의 선]을 간신히 붙들고 있었습니다.

 

근데.. 상대방이.. 좀 달라졌다고 할까요..

처음엔 이 사람이 날 좋아하는 게 확실하구나!’ 하고 느꼈는데,

요즘엔 아닌 거 같아요.
 

여행 갔다 오면서 선물을 사오기도 하고,

제가 어디 가서 늦게까지 놀면 데리러 오기도 하고,

말이라도 데려다 주겠다거나 데리러 오겠다고 하고,

자기 잠 자는 시간 줄여가며 연락하고..

원래 이런 사람인가 싶기도 했지만,

그러기엔 저한테 매우 잘 해줬거든요.

 

그런데 좀 시간이 지나니까 여전히 연락하고 가끔 보기는 하지만,

확실히 연락의 빈도와 다정함과 만남의 횟수가 줄어든 것 같아요.

 

그럼 너도 아니고 그도 아니라면 그만하면 되지 않느냐 하시겠죠...

 

근데 또 딱 끊기도 힘들더라구요.

연말도 다가오고 외로운 처지나한테 잘 해주는 사람이랑

즐거운 시간 보내는거니까.. 쉽게 딱 끊기도 뭐하고..

그렇다고 그 쪽에서 뭔가 액션이 있었던 것도 아닌데,

제가 갑자기 정색하는 것도 웃길 거 같고..

 

그런데 조만간 이분과 여행을 갈 것 같아요.

그냥 주말에 12일 정도로 여행을 가기로 했어요.

어디 놀러는 가고 싶은데 그냥 하루 종일 교외로 나가서 노는 거나

여행 가는 거나 별반 차이 없다고 생각하고..

같이 여행이나 가려고 해요.


그 분이 쉽사리 저에게 손댈 분도 아니고
,

회사에서 항상 봐야하는 분이기 때문에 더더욱 별 일은 없을 것 같아요.

 

제가 형제, 자매님들의 의견을 듣고 싶은 건.

그 분은 어떤 마음으로 저를 만나고 있을까하는 부분입니다. 


물론 당사자 아닌 이상 그분 마음이 무엇인지 어떻게 알겠어요
.

하지만 혼자 고민하기 보다는 진심어린 조언을 듣고

앞으로 제가 어떻게 행동해야 될 지에 관해서도 좀 생각해 보려합니다. 
 

나이와 회사와 여러 가지 문제들로 인해 쉽사리 만날 수 있는 분은 아니에요.

그리고 무엇보다 이 분이 좀 달라졌다고 느끼기 때문에 이런 고민하는 게


그냥 저 혼자만의 설레발일 수도 있구요
.

그래도 요즘 하도 답답해서.. 이렇게 상담을 요청해요.

 

날씨가 갑자기 추워졌네요.

모두들 감기 조심하시고,

혼자이신 과년하거나 혹은 덜 과년한 형제, 자매님들

따땃한 크리스마스 보내시길 두 손 모아 기원합니다.

 


 

제가 특별히 부탁을 좀 드리고 싶습니다...

제보자매님이 생각을 좀 정리할 수 있도록 예쁜 말♥로 도와주셈.. 꿉뻑.





alt





   

 

목록  |  이전글  |  다음글

댓글쓰기

15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황망한 이야기

2011/12/31 [황망한소개팅][짧] 나의 연말이야기
2011/12/31 [황망한연애담][짧] 떡잎의 꿈
2011/12/30 [황망한연애담] 나를 찾아서..
2011/12/29 [황망한연애담] 지구반대편에서도
2011/12/28 [황망한연애담] 그 한마디 못한 죄
2011/12/27 [황망한연애담] 농구부남학생
2011/12/26 [황망한연애담] 계약직의 첫사랑
2011/12/25 [황망한연애담][짧] 그녀에게 필요한 것
2011/12/25 [황망한연애담][짧] 슬픈고백
2011/12/24 [www.holicatyou.com] 2011 성탄 메세지
2011/12/24 [황망한연애담] 창밖을 보라
2011/12/23 [황망한소개팅][짧] 소개팅남은 까똑중
2011/12/23 [황망한소개팅][짧] 맞선남은 검색중
2011/12/22 [2011 티스토리 우수블로그] 에 뽑혔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