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망한소개팅][황망한연애담]
목록  |  이전글  |  다음글

[황망한연애담][짧] 어깨너비만큼 右로 이동

2012.01.8 21:52

삼십대 중반의 다소 오래된 처자입니다.

짧은 사연 하나 보냅니다.

... 긴 이야기를 할 수 없는 것이 슬플 뿐이네요.

  

쪽팔려서 절친 딱 하나 말고는 누구한테도 얘기 못하고 있던 건데. ㅠㅠ

나이를 먹어감에 점차 쪽팔림이 무뎌져 ㅋㅋㅋㅋ ㅠㅠ

이제는 그냥 십수년 지난 이야기로,

홀리겠슈씨와 여러 고갱님에게까지 웃으며 이야기를 할 수 있게 됐습니다

사실 이거슨 아주아주 어렸을 때 이야기랍니다. ㅋㅋ

시작하께요.

 

저 대학교 2학년 때,

신입생으로 느무느무 이쁜 (남자)아가가 들어왔어요.

키도 크고, 상콤하게 생겨서 가만있어도 누나들 맘 헤집는 것으로도 모자라....

빵빵 터지는 유머감각이며 술을 마셔도 절대 꽐라되는 법 없이

형 누나들 다 챙겨 집에 보내는 레알 귀요미 였습니다.

 

저는 갸가 맘에 들었지만..

그 아가에게는 곧 여자친구가 생겨버리고...



alt




그 여자친구는 쬐그맣고 뚱뚱하고 지만 아는 이기적이고 못생긴 동기년
....

(... 사실이 아닐지도 모릅니다. ㅜㅜ

그저 당시 질투에 불타던 제 눈에는 그렇게 보였습니다.ㅠㅠ)

 

그리고 2년쯤 지난 어느날.

저는 그들이 헤어졌다는 기쁜 소식을 접하게 됩니다.

그리고 저는 본격!

아가에서 청년으로 자란 나의 그에게 공을 들이기 시작합니다.

 

집앞으로 찾아가 차 태워 데리고 나와서

보고싶다는 영화 보여주고, 먹고 싶다는 사주고,

드라이브 시켜주고, 좋은데 열심히 데리고 다녔습니다.

 

워낙 친한 누나동생으로 지내서 그런지,

이 청년...

나의 그런 공을 불편해하지도 않으면서....

동시에, 아무리 잘해줘도 눈치도 못채는 것 같습니다. ㅠㅠ

 

그에게 저는 애당초 그저 부담없이 잘해주는 누나였나봅니다.

 

이대로 잘해주기만 하면서 그 녀석의 마음을 기다리는 건

소모전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술을 마시고 고백을 하기로 결심합니다
.

그리고 예쁜 나의 청년을 앞에 앉히고 술을 마시기 시작합니다.

 

잘 기억은 안나지만...

어케어케.. 정신을 차리고 보니..

예쁜...

-_-..



고백을 하기로 했는데
...

저는 왜 그 곳으로 간걸까요?


알코올에 젖어 자연인이 되어 있는 이쁜 청년과 저.

술김이었지만, 그 녀석의 은 매우 부드럽고 따뜻했습니다.... (부크)

그건 정말 또렷이 지금도 기억이 납니다. (화끈)

 

다시 말하지만,

그 날은 고백을 하려던 날이었습니다...

오늘 아니면 용기가 안나서 고백을 못할 것만 같다는 생각이.

(하필) 술김, 알몸. 모텔방에서 스칩니다. -_-

 

옆에서 저를 안아주던 그가 드디어 제 몸 위에서 눈을 맞춥니다.

 

이때다!!!!

 

"지금 나랑 자면, 너 나랑 사귀는 거야!!!" 했는지

"너 나랑 사귀어야 잘 수 있어. 나랑 사귈래?" 했는지

 

는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

(미친 X.... 그게 고백이라고.... 죽어버려야지.... ㅜㅜ)

 

술에 취한 채,

따끈한 몸뚱이로 제 위에 포개어 눈을 맞추던 그 녀석...

 

", 그래?"

 

하더니, 그대로 어깨 너비만큼 우측으로 이동.

 

 

나의 이쁜이는 고꾸라져, 엎드린 자세 그대로 아침까지 자버림.

 

 

...

...

...

 
 

저도..

 

그냥..

 

잤어요. ㅠㅠ.

 

 
 

다음날 아침..

우린 아무말도 없이 해장국을 나눠 먹고 헤어졌습니다.

 
 

 

. ㅠㅠ



alt



실물이 더 예쁜 보통이 아닌 하트씨 교통카드
 

alt


 

목록  |  이전글  |  다음글

댓글쓰기

6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황망한 이야기

2012/01/12 [황망한연애담] 돌보미서비스(2)완결
2012/01/12 [황망한연애담] 돌보미서비스(1)
2012/01/11 [황망한연애담][짧] 그 돈 10만원
2012/01/11 [황망한연애담][짧] 선의의 민폐
2012/01/10 [황망한연애담] 바보만들기
2012/01/09 [황망한연애담] 거자필반 去者必返
2012/01/08 [황망한연애담][짧] 마무리의 환타지
2012/01/08 [황망한연애담][짧] 어깨너비만큼 右로 이동
2012/01/07 [회람] 신부님과 함께한 지하철나들이
2012/01/07 [황망한연애담] 신이 버린 천사
2012/01/06 [황망한소개팅] 3만원드렸잖아요..
2012/01/05 [황망한연애담][짧] 지구반대편에서도-후기
2012/01/05 [황망한연애담] 아주 사소한 바램(2)완결
2012/01/04 [황망한연애담] 아주 사소한 바램(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