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망한소개팅][황망한연애담]
목록  |  이전글  |  다음글

[황망한연애담] 스무살에 만난 누이

2012.02.2 13:48

안녕하세요!! ^^

주말에 늦잠자고 블로그를 읽다 문득, 한번 제보해봐?’ 싶은 마음에 용기를 냈습니다.

저는 서른살의 남자사람이고 사짜가 되는 시험에 합격

지금은 열심히 사회생활을 배우고 있는 중입니다.

 

제가 이 여자를 만난 건 스무살무렵 교회에서 였습니다.

한살 많은 누나였지만 친구같이 편한 사람이었어요.

그 누이나 저나 붙임성이 좋은 편이라, 급 가까워졌지요.

하지만 연애와는 별개의 감정이었습니다. 

 

그때 저에게는 여자친구도 있었구요..

결국 그녀와는 가깝지만 그냥 친한 여자 사람으로 정리가 되었던 것같애요.


가끔 둘이 만나 밥먹고 아이스크림 먹으러가고

캠퍼스에서 놀거나 교회에서 놀거나..

잘 맞는 이성친구정도 였어요.
 

안보이면 보고 싶거나 애틋함?? 스킨쉽???

이런거 개뿔없는 그냥 진짜 레알 친구.


다음해 전 군대에 가게 되었고
, 그녀는 유학을 떠났습니다.

 

2년이 흐른 후.

저에게는 새 여자친구가 생겼고,

제가 제대 할 때 즈음 그녀도 국내로 들어왔지요.


전 복학을 하여 찌질한 복학생 신분이 되었고
,

그녀는 유명잡지사 디렉터로 취업.

또 다시 친밀한 관계가 되어 만나기 시작했습니다.


근데 입대전과는 뭔가 좀 달랐어요
.

우리의 관계랄까.. 느낌이랄까..

이전같은 친구감정 그 이상의 것이 샘솟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 감정은 뭐지? 뭐지?’ 저도 의아하며 헷갈리고 있을 때,

새 여친과는 정리를 하게 됩니다.


꼭 그녀 때문은 아니었고
, 복합적인 이유에, 그녀에 대한 헷갈림도 한자락거든 정도.

여자친구와 헤어지고 당장 그녀와 뭘 어떻게 하겠다, 관계를 재정립한 것도 아니었어요.

한동안은 친한누이, 동생으로 지냈고,

1년이 지나서는 결국엔 사귀게 되었습니다.

 

허나 언급했듯이 그녀는 직장인. 전 학생.


그녀는 바빴습니다
.

게다가 그녀는 서울에 저는 지방에.

만날 여건이 썩 좋지도 않았었죠..

 

그런데 어느날(이젠 여자친구가 된 그 어느날) 그녀가 이런 말을 합니다.

난 너 만나도 소개팅 나갈거야.”

속으론, ? 뭐지??’ 했지만,

자주 만날 수도, 직장인 수준으로 잘 해줄 수도 없는 상황에

괜한 자격지심이 발동했던 건지, 마음과는 다르게,

얼마든지!!!” 라며 쿨하게 이해하는 척 대꾸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불안한 관계는 얼마못가 
“너무 바쁘고, 난 내 일이 더 중요하다.”

그녀의 통보와 함께 깨빡이 납니다.

 

하지만 이전의 수많은 연애에서

집착? 그게 뭐죠? 먹는건가요?” 했던 저는,

그녀와의 이별에서는 뭔가 가슴이 심하게 아프다 못해 몸까지 아플정도 였습니다.

찌질하지만 그녀 집앞에서 밤을 샌 적도 있고..

그땐 뭐라도 하지 않으면 못 견딜 것 같았거든요. ㅠㅠ

 

그 후의 연애에서도 연거푸 차이고, 후유증이 오래 갑디다.

아마도 그녀가 까임시리즈 마수걸이를 해준 것 같습니다. ㅠㅠ

 

그런데 문제는..

작년에 그녀가 까똑에 출몰하고서 입니다.
 

이제 그녀는 대학원에서 공부하는 학생. 저는 직장인.

혹시 저 시험합격한 거 알고 그녀가 접근한 거 아니냐 하실까봐 드리는 말씀인데,

그녀는 학생이라고 해도, 학교다니면서 여기저기 강의도 하고 있고,

저 아니어도 괜찮은 스펙남을 만날 조건은 되는 여자입니다.  

 

저희는 다시 애매하게 만나게 되었어요.

밥이나 한번 먹자.”는 그녀를 만났습니다.

 

그런데.. 몇 년만의 첫만남인데.. 저 바보인가 봅니다.

보는데 가슴이 막 뛰고 막 귀여워 보이고.
미치겠더라구요
.



전 그녀에게 사실대로 말했습니다
.

나 아직 너 좋아한다.. 다시 기회를 준다면.. 어쩌구 저쩌구..”

그녀는 립글로즈를 바르면서 이야기를 듣더라구요.

그리고 전 그 모습에 정신이 가출하시고 립글로즈를 다량 섭취하였습니다.

그리고는 연애때도 하지 않았던 잠자리를 하게 되었다구요.

,이렇게 다시 사귀게 되는구나...’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그녀는 몇년전 했던 말을 다시 합니다.

나 너 만나도 소개팅 나갈꺼야..”

하지만 ? 그럼 나랑 왜 만나거?”라고 하기엔,

그녀가 너무 좋습니다. ㅠㅠ

 

그래서 저는 또 쿨한 척, 아니 미친 척을 합니다.

그래!! 난 괜찮다!!

네 맘이 나한테 올 때까지 기다리마!!”라고 헛소리를 한거죠.

 

그리고도 매일을 전 아무렇지 않은 듯

그녀와 카톡을 주고 받고 밤늦게까지 통화를 합니다.


전 그 사람 진심으로 좋아합니다
.

하지만 그녀의 생각을 잘 모르겠습니다.


이 정도면, 제가 싫다는 사람 일방적으로 쫓아다니는 것도 아니고
,

그녀가 절 거부(?)한다고 볼 수도 없는 것아임까?

그녀가 절 좋아하는 것같다 라고 느낄 때도 많다구요...


어떻게 하면 그녀를 저한테 오게 만들 수 있을까요
..?


어장이라 하기엔 그녀가 저에게 딱히 얻어가는 이득은 없어보입니다
.

성격적으로 여럿을 거느리는데 취미가 있어 보이는 사람도 아닙니다. 

그저 뭔지 모를 을 자꾸 제 앞에 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전 이제 또 그녀에게 아무렇지 않게 연락을 하겠지요. 웃으면서..

 

 

 

 

라고 쓰니 제가 막 착한 척 하는 것 같아 재수없는데,

그래도 난 그 여자가 좋다구요.. 허헝...

그녀는 미녀도 아니라구요.. 근데 난 막 너무 좋아서 돌아버리겠어요.

나한테 무슨 짓을 한거냐. 이 여자야. ㅠㅠ


이런 말까지 하기는 좀 그랬는데,  

혹시, 당신이랑 다니면 창피할까봐 그런거 아님? 하실까봐 부크럽게 드리는 말씀인데,


저 진짜 키랑 외모랑 빠지지 않아요.. 

이건 무엇보다도 그녀가 인정한거고,

시험되기 전에도 대시 많이 받았단말임다. ㅠㅠ



녀성 동지 여러분!!!! 

저 벽을 걷어낼 수 있는 비법 좀 전수해줘요. 제발.

저 여자 왜! 왜! 왜! 저러는 겁니까....


난 너무 좋단 말이에요
... ㅠㅠ

나는 정말 저 누이가 너무 좋단 말이에요.... ㅜㅜ 

 



alt



오늘이 마지막!!!!
 

alt


 

목록  |  이전글  |  다음글

댓글쓰기

16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황망한 이야기

2012/02/08 [황망한연애담] 고백하다(1)
2012/02/07 [황망한연애담] 마성의 오남씨(2)완결
2012/02/06 [황망한연애담] 마성의 오남씨(1)
2012/02/05 [황망한연애담] 공대복학생 간호실습생
2012/02/04 [황망한연애담] 뜨거운 자매들
2012/02/03 [황망한연애담] 저는 계약직입니다
2012/02/02 [황망한연애담] 그리고 또 내년여름
2012/02/02 [황망한연애담] 스무살에 만난 누이
2012/02/01 [황망한소개팅] 생도의 취향
2012/01/31 [황망한연애담][짧] 후회뿐
2012/01/31 [황망한연애담][짧] 자라보고 놀란가슴
2012/01/30 [황망한연애담] Time to delete
2012/01/29 [황망한연애담] 낯가림녀의 맞선리뷰(2)완결
2012/01/28 [황망한연애담] 낯가림녀의 맞선리뷰(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