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망한소개팅][황망한연애담]
목록  |  이전글  |  다음글

[황망한연애담][짧] 주말의 비극

2012.05.18 14:50

제보 전에는 제보필똑을 읽습니다. → [회람] 제보의 모든 것!!! - 제보전에 완전 필똑!!!

글 전에는 댓글필똑을 읽습니다. → [긴급회람] 댓글과의 전쟁 - 꼬꼬마들 전성시대



안녕하세요..

뒤늦게 블로그에 빠져서는 즐겨찾기에 추가해 두고 '일하다가 지루하면 글 한 두개씩 복습해야지!!' 해놓고 하루에 막 몇 페이지씩 복습하고 있었습니다 

비교적 덜 과년한지라 인생의 슨배님들이 공유해 주신 쓰라린 경험담들을 보며

. 그동안 내 연애는 그래도 평범했구나..’

하며 앞으로 다가올 연애를 위한 공부를 하고 있던 와중에

흐리멍텅하고 암울하게 마무리 된 저의 어떤 연애가 떠올라 이렇게 제보를 합니다

(한달 사귀어도 연애로 치는거죠...? ㅋㅋㅋㅋ)

 

트위터를 하면서 또래의 한 남자를 알게 되었습니다.

저희는 맞팔이 되어서 매일 트위터에서 신나게 놀았고,

어느 순간 카카오톡을 하고 있고 전화통화를 하다가

어느날 보니 만나고 있더군요.

 

마음도 말도 잘 통했지만

그 때 까지만 해도 우린 친구 이상의 감정으로

발전할 수가 없다고 생각했었어요.

그 당시 저와 그 남자의 생활권은 좀 멀었거든요.

이래저래  3시간정도..

 

근데 통화를 자주 하다보니,

통화를 매일 하다보니,

통화를 하루에도 두어번씩 하다보니,

없던 감정이 뽕뽕 솟지 뭡니까.

 

그는 절 여자친구 관리하듯 하기 시작하고,

밤마다 전화로 노래를 불러주고,


(저도 그게 싫지 않았으니 그 노래 다 듣고 있었던거죠.)

 

물리적 거리를 무릅쓰고(!)

종종 저를 만나러도 와 주고..

 

뭐 그런 시간을 보낸 지 6개월 정도 되었을 때

그 남자의 에서 나랑 사귀자 란 이야기가 나왔

 

 

 

 

...아니 정확하게 말하면 에서 나왔죠.

 

망할 까똑. ㅜㅜ

 

사실특별히 '사귀자' 란 얘기 없었어도

저희는 남들이 보면 사귀는 사이처럼 

보일 정도로 지냈긴 했거든요.

 

근데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엊그제 얼굴 봤을 때는 그런 소리 안하다가

오늘 까똑으로 그런 말 하는 사람이 어디가 있습니까요..

 

그렇게 고백하면 여자가 좋다고 받아줄 줄 알았나봐요..

 

 




 

그래서 제가 좋다고 받아줬어요.



 

 

주로 그 남자가 저를 만나러

제가 사는 지역으로 왔습니다.


그 사람이 일하는 시간대가 유동적이라,

제가 만나러가기가 힘들더라구요.

그냥 그 사람 시간날 때 갑자기 만나는 경우가 많아서요.

 

평일에 제가 퇴근한 이후,

시간이 맞는 날이면,

저녁때 고작 몇 시간뿐이었지만

저를 보러 고속도로를 막 달려와줬어요

(사실 막 밟아 달려 주신 건 사실 고속버스 기사님..)

 

다음날 출근도 해야 하고,

이 친구는 막차를 타고 내려가야 하니까

고작 서너시간 정도밖에 만나지 못했어요

그러니까 데이트라고 해봤자

 먹고  마시고 어디가서 좀 쉬고(...!)

뭐 이런게 반복이었는데 이렇게 한 달을 만났습니다.

(만난 횟수로 치면 3번 ㅋㅋㅋㅋ)

 

그리고 주말에 저를 만나러 오기로 한 남자친구.

 


목요일 저녁에 연락이 안됩디다...?


친구들 만난다고 했으니까,

노나보다 싶어서 두 번 정도 전화를 했는데,

안받길래 그냥 뒀어요.

 

금요일 아침에 연락이 안됩디다...?


출근 할 때면 늘 전화가 왔었는데 안오네요?

늦잠 자는 줄 알고 그냥 뒀습니다.

 

까똑을 보내뒀는데 점심때가 되어도 소식이 없습니다.

저녁이 되어도 연락이 안되네요...

 

주말이 되었습니다.

연락이 안됩니다.

 

다음주가 되었습니다.

연락이 안됩니다.

 


무슨 일이 생긴 게 아닌가 싶어서

연차를 내고 남자친구 동네로 가볼까도 했었는데

늘 남자친구가 와 줬으니까

저는 그 동네가 정확히 어딘지 알 길이 없습니다. 

 

게다가 진도는 좀 나갔어도

아직 만난지 한 달 밖에 안 된 남자친구라,

연락이 닿을만한 주변 인물을 알지도 못했습니다.

 

그래서

 

 

 

 

 

 

 

 

 

.

 

 

 

.

헤어질 때도 매너 좀 챙깁시다.

네가 이렇게 당했다고 생각해봐요..

 

헝헝.

트위터의 RT는 정말 짜증이 나기도 해요.

그 남자는 새로운 여자를 만나

다른 연애를 하고 있었습니다.

알고 싶지 않았지만트위터로 알게 되더라구요.

 

 



진짜 끗.





생각은 자유롭게 표현은 배려있게.

추천에는 로그인과 돈이 필요없지.

Holicatyou.com


목록  |  이전글  |  다음글

댓글쓰기

13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황망한 이야기

2012/05/25 [황망한소개팅] 서초동 물탱크
2012/05/24 [황망한소개팅] The gloomy day
2012/05/23 [황망한연애담] 보잉보잉(2)완결
2012/05/22 [황망한연애담] 보잉보잉(1)
2012/05/21 [황망한연애담] 초대
2012/05/20 [황망한연애담] 타이 빅엿
2012/05/19 [황망한연애담] 다좋은데 딱하나
2012/05/18 [황망한연애담][짧] 주말의 비극
2012/05/18 [황망한연애담][짧] 꽃돌이와 요맘때
2012/05/17 [황망한연애담] 다같이 기도하시겠습니다
2012/05/16 [황망한연애담][짧] 늦공부
2012/05/16 [황망한연애담][짧] 제자리걸음
2012/05/15 [황망한연애담] 김칫국퍼주는 남자
2012/05/14 [황망한연애담] 이젠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