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중 고민]

자매님들께 물어봐요

2017년 11월 3일 9:19:04 오후
limewire
스물 열아홉이 남잠니다.

60일가량된 여친은 스물아홉입니다

여친이 최근 바빠요. 한 3주 정도.

그러다 연락하지 마라고 하네요.

신경쓸 여유가 없다고.

휴일도 쉬고 싶으니 연락하지 마래요.

궁금하네요.

저도 정신없이 바쁜적이 있지만

밤에 돌아오며 연인의 목소리가 듣고 싶지 않은가요?

여자를 아직도 잘 모르겠네요.
신고

댓글

  • 신고를 받아 숨겨진 댓글입니다. 열어보기
    하하하ㅎㅎ
    남자분이 열아홉이라는줄 알고 깜짝놀랬습니다
    저는 여자인데... 흠 이해가지 않긴 하네요
    저같은경우엔 남친이 회사일로 바빠서 연락이 안되고 얼마통화를 못하면 정말 속상하거든요. 다 개인차이 겠지만 아무리 바쁘더라도
    연락해서 그 힘들엇던 하루를 기분좋게 해줄 연인과의 대화나 잠깐의 만남을 가지고 싶어할템데...
    아직 2달밖에 되지않은 연인이라 어떤 연애 스타일인지 파악이 안되잇을거같아요.. 이것도 차근차근 알아가는 과정일수도 있겟고..
    그냥 언뜻보기엔 여자분이 마음이 좀 식은거 같아요..그게 바쁜일때문일수도 잇고.. 여러 이유들이 잇겟지만요..
    11월 20일 10시 21분